2019 진주 이상근 국제음악제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19.12.09(월) 14:47
탑뉴스
2019 진주 이상근 국제음악제 개최
- 드라마처럼 아름다운 말러 교향곡 2번「부활」로 개막 -
  • 입력 : 2019. 10.31(목) 09:48
  • 정영숙 기자
2019 진주이상근 국제음악제가 오는 11월 15일 저녁 7시 30분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진주시립교향악단과 시민연합합창단의
연주로 말러 교향곡 제2번“부활”로 개막한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진주이상근 국제음악제는 영남음악의 대부, 한국의 차이코프스키로 평가받는 지역출신 작곡가 이상근
선생의 작품세계와 음악정신을 계승하고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향수의 기회제공 등 삶의 질 향상과 21세기 진주의 문화
콘텐츠로 육성하여 지역문화예술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하여 개최해 오고 있다.

오는 11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 8일 간 10개의 수준 높은 공연이 경남문화 예술회관, 경상대 콘서트홀, 경상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이번 음악제는 부활을 주제로 교향곡, 실내악곡, 독주곡(피아노, 첼로)의 시민들이 좋아할 수 있는 주옥 같은 명곡이 연주된다.

공연은 무료이며 공연예약은 http://contest.co.kr/에서 예약할 수 있다. 또한 네이버에서󰡐콘테스트󰡑검색하여 해당 사이트에
들어가 예약할 수 있다. 당일 공연장으로 직접와도 관람할 수 있다.

이번 음악제의 주요한 특징으로는 첫째, 진주에서 처음으로 말러 교향곡 제2번 「부활」이 연주된다. ‘부활’은 말러 작품 중에서
가장 영감이 충만한 작품이고 드라마처럼 아름답고 희망으로 나아가는 분연한 모습이 매우 감동적인 작품이다. 말러는 이 작품에
모든 음악적 기법을 동원하여 웅장함과 함께 숭고한 감동도 준다.

독일 함부르크 대학의 말러 전문지휘자인 「올리히 빈트푸르」가 진주시립교향 악단을 지휘하고 진주시민 연합대합창단이
참여한다. 지휘자는 1960년 독일 하이델베르크 출생의 콘서트, 오페라 지휘경력이 풍부한 유명 지휘자이다. 현재 함부르크
공연예술대학교 교수, 함부르크 자유예술아카데미 회원이기도 하다. 1985년, 1986년 국제지휘대콩쿨에서 입상을 계기로 전
세계의 이름난 도시의 콘서트와 오페라 무대를 지휘하였다. 또한 2003년, 2004년 지휘 음반이 독일 레코드 비평가상을 받았다.
개막 첫날은 250여 명의 연주자들이 참여하는 의미 있는 날이 될 것이다.

둘째, 세계적으로 이름난 피아노와 바이올린의 2중주 하모니 프랑스의 피아니스트 「델핀 리즈」와 바이올린니스트 알폰
페슈(포르투갈)가 모차르트와 베토벤 작품의 진수를 들려 줄 것이다. 현재 유럽을 대표하는 피아니스트“델핀 리즈”는 13살에
파리국립음악원에 입학한 천재 피아니스트로서 세계를 돌며 연주하고 있고 진주에서만 공연이 예약되어 있으며, 바이올린
“알폰소 페소” 또한 유럽의 국제 콩쿨에서 우승하며 세계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이번 한국에서는
모차르트, 베토벤의 작품과 함께 이상근의 작품도 연주한다.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현대음악 앙상블인 독일 앙상블 「베를린 KNM」연주가 진주에서 들을 수 있다. 현대음악 실내악 콩쿨
연주가 1,000회 이상 경력의 수준에 걸맞게 현대음악의 묘미를 잘 들려 줄 것이다. 1988년에 설립되어 2010년 독일 레코드
비평가상을 받았고 또한 이번 연주회에 독일 정부의 후원도 받은 수준 높은 연주단체이다.

셋째, 세계 유수의 국제음악콩쿨에서 입상한 실력 있는 젊은 피아니스트 4인과, 첼리스트 2인이 환상적인 독주회를 갖는다.
리스트 국제 피아노콩쿨 한국인 최초 준우숭자인 부조니 국제 콩쿨 2위와 청중상을 받은 피아니스트 홍민수, 헤이스팅스
국제피아노협주곡 콩쿨 우승의 피아니스트 이택기, 게자 안다 콩쿠르 2위, 더블린 국제콩쿨, 나고야 국제콩쿨 입상의 피아니스트
박종해가 발랄하고, 힘있고, 젊고,
아름다운 바하, 모차르트, 슈만, 리스트를 촉촉이 들려준다.

한국 첼로를 대표하는 젊은 두 여신 박진영과 박유신의 첼로 리사이틀 또한 많은 관객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첼리스트 박진영은
2012 윤이상 국제콩쿨 준우숭자로
지적인 해석으로 풀어내는 능숙한 연주가 돋보인다고 미국 보스톤 글로베가 평가를 했으며 크리스토프 에센바하의 지휘로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유럽 각지에서 활동하는 신예 첼리스트이다

2018년 야나체크 국제콩쿨에서 2위, 안톤 루빈스타인 국제콩쿨에서 2위에 입상한 첼리스트 박유신 또한 유럽음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연주자로 진주에서 처음 초대한다.

넷째, 특별한 프로그램으로 우리나라의 유명 기타 4중주 「피에스타 4중주」가 시민들에게 귀에 익은 차이코프스키의󰡐호두까기
인형󰡑, 복케르니의 󰡐서주와 판당고󰡑, 피아졸라의 󰡐신비한 푸가󰡑, 헨델의 󰡐시바여왕의 도착󰡑이 연주된다.

폐막 연주인 「브라스 마켓」 금관 5중주는 10인조, 5인조 등 다양한 형태를 유지하며 매년 정기연주와 송년음악회, 2005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의 젊은 연주자들이 수준 높은 금관 앙상블 연주를 목적으로 창단되었다. 두툼하면서도 호소력 있는
금관악기의 매력적인 곡들로 관객들의 마음을 붙들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금관5중주의 명곡인 존 치트엄 작곡의󰡐스케르쪼󰡑, 반네세라레 작곡의 금관 모음곡󰡐느낌(5곡으로 구성)󰡑조세피 호로비츠
작곡의 모음곡 󰡐뮤직홀(5곡)󰡑이 연주된다.

다섯째, 유명 연주자들에 의한 청소년 마스트클래스 진행이다. 원재연, 박종해 피아니스트가 경남예고 청소년들을 위한
마스트클래식에 참여하고 브라스마켓 금관5중주단은 경상대학교 콘서트홀에서 마스트클래스를 진행한다.

이상근 선생의 작품 세계를 조명하기 위한 학술대회도 열려 하순봉, 최금뢰 교수 등 부산, 서울에서 유명한 작곡가, 평론가들이 참여한다.
정영숙 기자 hst928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