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벅거리는 원격지원 수업, 학부모들 불만 날로 더해져

  • 즐겨찾기 추가
  • 2020.06.02(화) 05:35
교육
버벅거리는 원격지원 수업, 학부모들 불만 날로 더해져
원격교육 플랫폼 곳곳에서 접속 지연 현상 발생 중
  • 입력 : 2020. 04.16(목) 15:58
  • 권병찬 기자
[신동아방송=권병찬기자] 전국 고등학교 1∼2학년,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 총 312만여명이 16일 온라인으로 개학했지만 최근 며칠 동안 접속이 불안정했던 원격교육 플랫폼은 이날 곳곳에서 접속 지연 현상이 일어났다.

원활하게 접속이 이뤄져도 저학년은 부모가 수업과 과제를 봐줘야 하는 탓에 학부모들은 '부모 개학'이라며 불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에 의하면 이날 고 1∼2학년 90만4천여명, 중 1∼2학년 89만8천여명, 초 4∼6학년 132만3천여명이 원격수업을 시작했다. 지난해 기준 한 학년 아래 학생들이 증감 없이 진급한 것으로 가정해 추산한 수치다.

이들 학년 학생들은 원래 3월 2일이었던 개학이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진 지 45일 만에 새 학년 선생님을 만났다.지난 9일 먼저 온라인 개학한 중3·고3은 85만8천6명이었다. 이날 원격수업에 참여한 인원은 총 398만5천여명에 달한다.

중3·고3이 먼저 온라인 개학한 지난 한 주보다 원격수업 접속 인원이 약 4.6배 많아졌다.이날 학교 현장에서는 교육 당국이 제공한 원격수업 플랫폼(학습관리시스템·LMS)인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가 접속 오류를 일으킨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상당수 학급의 교사·학생들이 수업을 계획대로 진행하지 못했다고 우려했다.학생들이 쓰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e학습터 서버 터졌다", "e학습터 안 되니까 선생님이 복구될 때까지 자습하라고 문자 보냈다", "출석 체크도 못 하고 있다" 등의 불평이 잇따랐다.

EBS 온라인클래스에서도 EBS 강의 영상이 제대로 실행되지 않거나 접속이 튕기는 등의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e학습터와 EBS 온라인클래스는 교사와 학생이 학습 자료를 주고받는 데 주로 쓰이고, 학생이 EBS 강의를 시청했는지 교사가 체크할 때도 이용된다.

KERIS가 제공하는 학급 커뮤니티 프로그램인 '위두랑'은 오전에 오류가 발생해 KERIS 측에서 아예 프로그램을 닫았다. 학생·교사·학부모들은 "e학습터와 온라인클래스가 지난 한 주 내내 접속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느냐"면서 "교육 당국은 이런 문제가 일어날 것을 뻔히 알면서도 제대로 된 대책을 준비하지 않은 것이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EBS 온라인클래스는 중3·고3이 온라인 개학했던 지난 9일, 13일, 14일에 1∼2시간씩 접속 오류를 일으킨 바 있다. e학습터 역시 14일에 일부 지역 학생들이 로그인하지 못하는 일이 있었다. 그동안 접속 오류 때마다 담당 기관은 "16일 대규모 온라인 개학에 대비해 접속 방식을 바꾸거나 시스템을 정비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취지로 해명해왔다.

EBS 측은 지난 14일 "온라인클래스에 최대 3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고, KERIS 측은 "e학습터에서 최대 500만여명이 '뛰어놀'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이날 접속 문제에 관해 EBS는 "현재까지 모니터링에서 별다른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고, KERIS는 "일부 지역에서 잠깐 접속 지연이 있었지만, 접속 오류는 없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클래스팅' 등 민간 업체가 만든 원격수업 플랫폼도 이날 접속 지연 현상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접속이 원만했던 학급·가정에서는 원격수업의 내용에 대한 불만이 나왔다.

특히 초등학교 원격수업은 학생의 부모·조부모 등 보호자가 옆에서 학생의 수업 참여를 일일이 봐줘야 하는 탓에 사실상 '부모 개학', '조부모 개학'이라는 말이 나왔다.보호자까지 원격수업 플랫폼에 익숙하지 않은 경우 학생이 출석 체크조차 어려운 문제가 발견됐다. 초등학교 고학년 원격수업에서는 학생들이 수업에 잘 집중하지 않는 모습도 보였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