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 코드, 선거에 사용하면 왜 문제가 일어날까?

  • 즐겨찾기 추가
  • 2020.06.02(화) 05:35
탑뉴스
QR 코드, 선거에 사용하면 왜 문제가 일어날까?
“정보량 많은 것도 법적 문제지만 그 외 의도된 무엇을 더 심을 수 있는 것이 더 큰 문제”
  • 입력 : 2020. 05.07(목) 21:10
  • 권병찬 기자
사진 = 이스트시큐리티 이미지 캡쳐
[신동아방송=권병찬 기자] 길쭉한 막대기 모양의 바코드가 아니라 다양한 정사각형 무늬로 이뤄진 QR코드. 대체 이 코드의 정체는 무엇일까? ‘QR(QuickResponse)코드’ 현재 선관위에 의하면 QR 코드라고 하는 2차원 바코드다.

기자는 이 QR코드의 한 전문가를 인터뷰 했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오래 전 1994년 일본덴소사(社)의 개발 부서(현재는 덴소 웨이브사(社))가 개발한 이 QR코드에는 다양한 정보를 저장 할 수 있었다.

우리가 많이 사용하는 일반 바코드는 세로 방향으로만 정보를 저장할 수 있지만, QR코드는 가로와 세로 두 방향으로 정보를 저장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호랑이 담배 먹던 1950년대에 개발된 바코드는 새로운 2차원 바코드인 QR코드의 등장으로 그 생명력을 연장할 수 있게 됐다. 현재 IT세계에서는 이 QR코드도 옛날 이야기다.

QR코드에 저장할 수 있는 숫자는 최대 7089자, 문자(ASCII)는 최대 4296자, 한자 같은 아시아 문자는 최대 1817자까지 담을 수 있다.

작은 정사각형의 점이 많을수록 더 많은 정보를 기록할 수 있으나 점이 많아지면 필요한 면적이 넓어진다. 또 인식속도와 인식률, 복원력에서도 일반 바코드보다 뛰어나다. 이름처럼 ‘빠른 응답’이 가능한 셈이다.

덴소 웨이브가 QR코드에 대한 특허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선언해 이 코드는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고 있다. 또 PDF417, 데이터매트릭스(DataMatrix), 맥시코드(MaxiCode)처럼 국제 표준으로 채택돼 있어 누구나 사양을 확인하고 사용할 수 있다.

QR코드를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활발하게 사용하는 곳은 일본이다. 일본은 자국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휴대폰에 QR코드 리더기를 탑재하고 있고 이 기능이 있는 휴대폰 소지자의 80% 이상이 QR코드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스웨스트사(社)는 QR코드를 기업 홍보에 이용했다. 도쿄 긴자의 건물에 대형 QR코드를 걸고 사람들이 이를 휴대폰으로 읽으면 각종 쿠폰이나 게임, 상품 상세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웹사이트로 연결되게 만든 것이다.

은행이나 신용카드 회사는 QR코드를 사용한 결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청구서에 인쇄된 QR코드를 읽으면 자동으로 결제를 수행하는 서비스가 인기다.

일본의 유통업체인 자스코(JASCO)는 우수한 일본 내 농가와 계약을 맺어 ‘톱 밸류(TOPValue)’라는 브랜드를 붙인 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에는 생산부터 유통에 이르는 전 과정의 정보를 담고 있는 QR코드가 부착돼 있다.

또 비석판매 회사는 비석에 QR코드를 부착해 고인의 사진이나 생전의 기록을 볼 수 있는 모델을 출시하기도 했다.

이 밖에 보관소에 맡겨진 길 잃은 애완동물의 주인을 찾는 서비스도 진행되고 있다. 애완동물 주인의 주소와 연락처를 담은 QR코드를 목걸이로 만들어 애완동물에 달아 두면 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어 쉽게 주인을 찾을 수 있다.

“QR코드가 이렇게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이 QR코드의 문제는 무엇인가?”라고 기자가 질문하자

그는 “가장 일반적으로 겪을 수 있는 문제가 호환성이다. 단순한 홈페이지 URL 주소를 담고 있는 QR코드라면 별 문제가 없다. 그러나 QR코드가 많이 사용되는 분야인 명함의 경우, 현재 코드 생성기와 리더기 사이에 호환성 문제가 있다. 특정 생성기로 만든 QR코드 명함은 특정 리더기에서만 정상적으로 인식되는 것이다.

옆의 QR코드는 스캐니(scany)라는 QR코드 애플리케이션 홈페이지에서 만든 것인데, 이것을 scany에서 다운받은 애플리케이션으로 읽으면 잘 정리된 명함이 나오지만 다른 리더기에서는 정상적인 명함으로 인식되지 않는다.

QR코드 명함으로 많이 사용되는 포맷은 ‘meCard’와 ‘vCard’인데, 리더기 애플리케이션끼리 호환이 잘 되지 않는 것으로 생각된다. QR코드가 더 널리 사용되기 위해서 반드시 해결돼야 할 문제다.

또 QR 코드의 가장 최악의 문제는 보안이다. QR코드는 이전의 바코드에 비해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는데, 이 점을 악용해 QR코드에 악성코드나 유해 웹사이트 주소를 담을 수도 있다. 이러한 유해 정보가 담긴 QR코드를 별다른 의심 없이 리더기로 읽는다면 악성코드에 노출되거나 유해 사이트로 이동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검증된 곳이나 기업에서 제공하는 QR코드가 아닌 경우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기업 서비스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 RFID와 달리, QR코드는 ‘누구나 간단하게 만들 수 있고 프린트해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러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QR코드의 생명력은 계속 유지되지 않을까 한다.

그런데 이 QR코드가 엄정한 국민주권의 선거에 사용된다면 생활밀착을 지향하는 기업의 영업과 달리 엄청난 문제의 엄정한 보안문제와 해킹문제에 부딪히게 된다.

이번 대한민국 4.15 총선에서 ‘QR코드 부정선거 의혹’ 문제는 ‘QR코드를 사용할 수 없는 바코드에 관한 원칙적 법령 문제’, ‘QR코드에 법적 요소 외 정보기입 문제(선관위 해명 : 일반인은 정보 기입 없다)’ 보다 더 중요한 문제가 존재할 수 있다. 그것은 이 두 문제 이외 ‘누가 의도적으로 의도된 조작이나 해킹 프로그램을 심을 수 있다’는 문제다”> 라고 말했다.

그것은 ‘선거부정 의혹’이 있다면 ‘과연 누가? 왜? 상기 이외 무슨 조작적 정보나 조작 간접적 프로그램이나 그 프로그램을 인식할 수 있는 정보를 QR코드에 심었나?’ 하는 문제다.

그는 또 이번 4.15 총선 이후 “왜 선관위는 이 QR코드와 관련된 선거 후 직접적 결과물을 증거로 내놓지 않는가? 선관위가 해명할 문제다. 법원 자체도 이를 인식하지 못한다거나 선관위를 간접적으로나마 도운다면 과연 대한민국 법원 자격이 있는 지 심히 의심스럽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이었다.

그는 또 “세계 탑 수준의 통계학자들이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하고, 고등학교 수학 과정을 정상적으로 이해하는 국민들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는데 여야를 떠나서 입을 다물고 있는 정치권, 언론들은 과연 정상인가? 무지도 방관도 죄악이다. 알면서 이 문제에 눈 감는다면 더 죄악이다.”라고 말했고,

이어 그는 “직접 당사자들인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왜 꿀먹은 벙어리들일까? 현 여권 인사들 처럼 자신들 이외 부인이나 남편, 가족들이 중국 공산당과 비즈니스 하거나 장사하나? 지금 고등학교 수학문제도 모르거나 진리를 외면하는 언론사 기자들은 과연 정상적인 기자들인가?”라며 혀를 찼다.
권병찬 기자 kbc7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