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노조-총무과 직원, 농촌일손 돕기 나서

  • 즐겨찾기 추가
  • 2020.05.29(금) 15:24
사회
전북도 노조-총무과 직원, 농촌일손 돕기 나서
  • 입력 : 2020. 05.22(금) 14:19
  • 강성대 기자
사진=전북노조와 전북도청 총무과 직원 30여명은 22일 농촌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신동아방송=강성대 기자] 전라북도공무원노동조합(이하 전북노조)과 전북도청 총무과 직원 30여명은 22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거리 소외된 농가를 찾아 사과 열매솎기 등 농민들의 부족한 일손을 보태고자 농촌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올해에는 특히 ‘코로나19’로 농어촌 외국인 계절 근로자의 입국이 제한돼 일손이 부족하고, 도내 공무원들 또한 비상근무 등으로 현장근무가 많아 도민과 조합원의 노고를 덜고자 추진했다.

전북노조 김형국 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상황 장기화로 인한 인력난 해소를 위해 오는 7월까지 농촌 일손돕기를 꾸준히 진행할 예정이다”며 “어려운 시기에 농촌과 농업인에 힘이 돼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끼고, 앞으로도 도민과 함께 호흡하는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성대 기자 sisa108@naver.com